얼마전에 하나머니 관련 이벤트를 포스팅했죠.






5월 말까지인데 이 이벤트를 이용해서 아시아나항공 비즈니스를 발권해서 기록차 후기올립니다.




저는 에티하드항공 마일리지를 통해 아시아나항공 비즈니스를 발권했습니다.



차트는 아래 그림과 같구요.





왕복만 발권 가능해서 편도 1000마일 이내 거리의 경우


이코노미 12,000 마일 / 비즈니스 20,000 마일입니다.



하나머니 이벤트를 이용하면 1마일당 15 하나머니죠.


이코노미 180,000 하나머니 / 비즈니스 300,000 하나머니입니다.


여기에 TAX가 추가됩니다. (국가, 공항마다 상이)




1000마일이 대략 어느정도냐면요.




인천기준 저 정도의 범위가 편도 1000마일입니다.

일본은 전부 다 되구요.


바꿔말하면 저 안에 들어오는 공항에 아시아나항공이 취항하면


위에서 제시한 금액으로 발권 가능하다는 말이죠.





효과적인 구간은


김포-하네다

인천-타이페이

그리고 서울-베이징 구간이 효율적입니다.




아시아나항공이 인터넷특가로 올리는 금액이 저정도죠.


좌석만 있으면 저것보다 저렴한 금액에 아시아나 비즈니스가 가능합니다.





저는 뭘 발권했냐면요.





러시아가서 시베리아횡단철도 한번 타보고

보드카랑 킹크랩한번 먹고 오려구요.



하나머니 30만 + 세금 6만 6천원 들었습니다.


366,000원에 아시아나 비즈니스 발권이라 생각하면 되겠네요










by Fly ICN 2018.05.24 14:42


하나머니에서 마일리지 전환 이벤트를 진행 중이죠.






기존보다 전환률을 우대하주는 이벤트






여기서 무엇을 먹을 수 있을까?







1.  영국항공 avios 편도 4500 마일 구간


구간: 인천 - 블라디보스톡 

항공사: S7 

소요 마일리지 : 이코노미 편도 4500마일, 비지니스 편도 9000마일 


구간 :부산 - 도쿄 나리타 

항공사 : 일본항공 

소요 마일리지 : 이코노미 편도 4500마일, 비지니스 편도 9000마일 





블라디보스톡을 예로 보면요.



아래의 그림과 같이 왕복 9000마일 + TAX 55,200원 나오네요.


하나머니 135,000 영국항공으로 전환 + TAX 55,200원 = 190,200원에 왕복 발권

편도는 절반으로 계산하시면 될것 같구여.





동일기간 유상 발권은요?

제주항공이 30만원이네여.

대충 11만원 이득







2.  영국항공 avios 편도 7500 마일 구간


구간: 인천 - 타이페이 

항공사: 케세이퍼시픽 

소요 마일리지 : 이코노미 편도 7,500마일, 비지니스 편도 15,000마일 


구간 : 김포 - 도쿄 하네다 

항공사 : 일본항공 

소요 마일리지 : 이코노미 편도 7,500마일, 비지니스 편도 15,000마일 






타이페이 구간을 예로 보면요.



아래의 그림과 같이 왕복 15,000마일 + TAX 80,900원 나오네요.


하나머니 225,000 영국항공으로 전환 + TAX 80,900원 = 305,900원에 왕복 발권

편도는 절반으로 계산하시면 될것 같구여.




동일구간 CX는 40만원대.

EVA는 20만원 후반대.


TPE는 뒤에 대안이 있으니 김포-하네다 구간에 주로 쓰시면 될것 같네요.









3. 에티하드항공 마일리지로 아시아나 단거리 이용


이게 핵심이져.

편도 1,000마일 이하는 이코노미 왕복 12,000마일리지, 비지니스 왕복 20,000마일리지

바꿔말하면 이코노미는 18만원+tax, 비지니스는 30만원+TAX



저가항공이 잘 안다니는 중국이나 김포-하네다 구간에서 극강이구요.

인천-타이페이도 좋아요.


대략 저 범위보다 가까우면 다 됩니다.

일본 전역 + 중국 단거리 + 하바롭스크



예제로 아까 봤던 타이페이 구간은

아래와 같이 이코노미 유상 20만원대 후반이지만.

에티하드로 아시아나 발권시 30만원 + 세금이면 비지니스 타죠.





김포-하네다도 대표적인데, 30만원+tax면 비즈탄다고 했죠?


유상발권 이코노미 가격은요?

30만원대 중반에 시작 ㅎㅎ





이정도면 해볼만한 게임이죠? ^^


다만, 에티하드항공으로 아시아나 발권시

1. 전화발권만 가능

2. 왕복발권만 가능 (다구간,편도 불가)

*인천-나리타,김포-하네다 불가. 무조건 같은 공항 왕복만 가능



그럼 이만 ^0^





















by Fly ICN 2018.05.18 12:47


그냥 흔하디 흔한 항덕중에 하나로써 항공사 마일리지를 구매하여 여행을 하는 행동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본인은 관련 업계 종사자도 아니고, 그렇다고 항공사를 자주이용하는 Frequent Flyer도 아님.

그냥 1년에 2~3번 가족과 함께 짧은 기간 여행하는 대한민국의 흔하디 흔한 평범한 직장인.




항공사 마일리지에대해 개인적으로는 가장 정확한 표현을 했다고 생각하는 산수선형님의 의견을 기술하자면, (http://nexus5.tistory.com/45?category=560750)

항공사마일리지 = 중국집 쿠폰 과 같음.

쿠폰 한곳으로 몰아서 깐풍기나 탕수육 먹는것 처럼, 항공사 탑승도 한곳으로 몰아서 그에 맞는 보상을 줘서 단골 고객을 확보하는것.

그것이 변질되어서 쿠폰을 싼값에 돈주고 파는 행태가 요새 항공사들의 트렌드라 하시겠다.


DL로 일본 KE타고 가는거라든지, Avios 로 JL 하네다, CX 홍콩행이라든지.

요새야 LCC들의 공격적인 취항으로 전반적인 항공기 가격이 많이 낮아졌지만 

아직까지도 일반적인 인식은 해외여행에 항공기 비용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게 현실.

비즈니스 탑승은 본인과 같은 서민들은 문턱이 훨씬 높은게 맞구요.



항공업계가 점점 레드오션이 되어가면서 기존 FSC들이 찾아낸 현금확보루트가 마일리지 판매이고

본인과 같은 서민들도,  삼포적금이라든지 하나머니라든지 낮아진 문턱을 통해서 기웃기웃 거리는게 가능하고.

미혼일때는 몰랐고, '그냥 이코노미라도 타고가는게 어디야' 이렇게 생각했다면

기혼이 되고 나서는, 한번 갈때도 좀 더 편하게 모시고 싶고, 배우자나 가족들에게 좋은 경험을 한번이라도 더 남겨주고 싶게되는데

예전에는 그게 접근조차 어려웠다면, 지금은 미리 계획하고 준비하면 접근할 수 있는 수준이죠.

기존 FFP 권익을 좀 많이 침해하는게 있긴 하다만, 어쨋든 항공사에서 허용하고 있는 Rule이니까.


다만 일부 진상들의 핑프와 뽕을 뽑아버리는 특성으로 인해 금방 공멸의 길로 간다는게 문제.

아울러 비즈니스 좌석과 자신을 동일시해서 이코노미 승객들을 깔보는 듯한 시선을 지닌 일부 진상들은 참.......

(뽐*에서도 보면 아이폰 혹은 갤럭시와 자신을 동일시 하는 사람들이 있음)



뭐 어쨋든 결론을 맺자면

1. LCC의 공격적인 성장으로 인해 항공사입장에서 마일리지깡은 주요한 현금확보의 수단이 됨.

  이러한 현실이라면 마일리지깡으로 돈만 밝히지말고, 기존FFP 권익도 지켜주는 방향으로 FFP를 개정해줬으면 좋겠음

  (상위 티어에게는 마일리지 좌석을 더 열어준다든지 하는)


2. 비지니스 좌석과 자신을 동일시 하지 마시라. 그냥 몇시간 되는 좌석 편하게 가는건데 선민의식 느끼고 싶으심?






by Fly ICN 2018.05.18 11:19